Home>동문소식>동문의 글 동문소식
동문의 글
* 이 게시물을 공유하기
제목 이선진 동문 3-2. 작성자 admin 작성일 2018.01.17

(1) 인도네시아

- 내년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금년 6월 대규모 지방선거, 경제성과, 이슬람의 정치 참여 확대 등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는바, 大選에 결정적 영향을 미칠 사안들임.

- 2017.7 개정된 선거법에 따라, 내년 6월 경 대통령, 국회의원, 지방 의회 선거 등이 한꺼번에 실시됨 (2014년까지는 4월 국회, 7월 대통령 선거로 구분하여 실시) 따라서 금년 6월 지방 선거가 대통령 선거의 전초전 성격을 가짐.

- 2017년 경제성장률 5.1%에 이어 2018년도 5.3% 성장할 것으로 전망되고, 실업률 감소, 투자 신뢰 회복 등으로 대체로 긍정적인 경제 전망임. 또한 2014년 선거 결과 與小野大 의회로 출발하였으나 정당의 이합집산에 따라 현재 연립 與黨이 의회 의석의 69%를 차지함.

- 따라서 조코위 대통령의 인기도, 정치적 안정성, 경제적 호전 등으로 현 대통령 및 연립 여당이 유리함. 그러나 유도유노 대통령 및 지난 대선 후보를 포함한 야당 연합이 이슬람의 정서 (작년 자카르타 주지사 선거에서 조코위 대통령이 지지한 기독교 후보가 당초 예상과 달리 이슬람 후보에게 낙선)와 조코위 대통령의 친 중국 성향 등을 선거에 이용할 경우 금년 지방선거와 내년 대선에 영향을 미칠 수 있음.

(2) 말레이시아

- 말레이시아는 법적으로 금년 8월까지 총선을 치러야 함. Najib 총리가 사우디로 받은 정치헌금을 둘러싸고 소속 당과 국내외로부터 거센 퇴진 압력을 받기도 하였으나 지금은 지지 기반을 회복함 (미국 등 외국 사법 당국의 조사. 판결은 진행 중).

- 한편, 야당들은 그 동안 서로 반목하면서 지리멸렬하였으나 최근 Mahatir 전 총리 (92)을 단일 총리후보로 내세우기로 선거 연합에 합의 함. 언론에 의하면, 과거 Mahatir 집권 당시 최대 정적으로 수감하였던 Anwar Ibrahim이 금년 6월 석방될 예정이며, 두 사람사이 黙契가 성사되어 연합에 합의하였다 함.

- 선거 결과 예측은 여전히 여당 연합이 유리한 국면임. 집권 여당의 실정 및 부패에 대한 국민적 불만에도 불구, 고령 Mahatir의 지도력과 야당 연합의 집권 능력에 대한 의구심이 높은 실정임. 여기에 집권 세력 UMNO가 농촌 지역에 확고한 지지기반을 가지고 있고 돈 선거관행이 지속되고 있다는 점 등이 여당에 유리함.

- 다만, 여당 연합이 2008, 2013년 선거를 거치면서 의석수가 계속 줄어들어 왔고 2013년은 222 의석 중 134석을 차지함. 이번 총선에서 과반수를 조금 넘기는 수준의 승리가 예상됨.

- 그러나 대부분의 말레이시아 전문가들은 선거 이후 정국의 불안정, 부정부패의 심화, 이슬람의 정치화 문제 등 심각한 후유증을 예측하였음. 나아가 UMNO 계속 집권 여부를 예측기 힘든 사태로 까지 발전할 수 있다는 견해도 있음.

(3) 태국

- 태국은 금년 연말 경 선거가 있을 것으로 보고 있음. 그러나 군부, 새로 등극한 , 정부 3자 사이 權力構造가 모호한 상태가 지속되고 있어 군부가 여론에 따라 선거를 내년 이후로 다시 연기할 가능성도 충분히 있음.

- 군부가 국민투표를 통하여 새로운 헌법을 채택하고 절대적 영향력을 확보하였다고 하지만 국민적 지지도가 매우 낮고, 새로운 의 등극도 정세 호전에 별로 도움이 되지 않고 있음. 이 자신의 권한을 확대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으나 군부가 얼마나 호응할지 미지수임.

- 한편, Yingluck 전 총리(탁신의 여동생)의 국외 도피한 만큼 탁신 당이 다음 선거에서 승리하기 힘들 것으로 보임. 이와 같이 정국의 주요 player 들이 결점을 가지고 있는 상태에서 견제와 대립 속에 있는 만큼 금년 태국 정세에 대한 비관론이 대세임.

(4) 싱가포르

- 리관유 이후 Goh Chok Tong (1990-2004), Lee Hsien Loong (2004- ) 이 총리 직을 계승하였으며 후계자 문제가 최근 부상함.

- 현직 장관급 중에서 40대 후반 인사들이 거론되고 있으며 후계자로 선정되면 다년간 부총리 직을 수행하다가 승계하는 관례임. (Goh 5, Lee14년 부총리)

()